회사에 로스팅기가 생겨서 요즘 커피 볶고 있습니다.

예전에 커피 잠깐 배운적은 있었지만

제대로 배우진 않았는데 이 기회에 좀 취미로 살려야 할듯한 기분이 듭니다.

그런데 재미있는것은 로스팅카페에 지나갈때 참 좋은 커피향이 엄청나게 올라오는게

기분이 너무 좋았는데 어쩌면 그게 일반인들의 로스팅에 대한 로망일수 있는데

직접 볶아보니 커피의 향이 아닌 방앗간 냄새가.....

깨볶는 냄새가 나는게 함정..^^

막상 볶아놓은 커피를 분쇄하거나 가만히 두면 그 생각하는 딱 커피의 향이 나는데

볶는 과정에서는 깨볶는 냄새가 나네요..^^

타는 연기냄새도 많이 나고 ㅎㅎㅎㅎ

암튼 경험치가 또 +1 되는것 같아서 기분은 좋습니다.

요즘 참 세상 좋아진것 같아요. 자동으로 볶아주는 기계라니..^^

       시간과 온도조절은 좀더 경험해 봐야 느낌이 올듯...아직은 매뉴얼대로 볶는중...

 

윙윙 잘 돌아 갑니다. 20분 정도 볶으면 제가 좋아하는 맛이 나오네요.

 

 

 

         그 결과물^^ 보기 좋죠?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한번에 250g씩 볶아서 한번 볶으면 꽤 먹어요.

또 볶으러 갑니다.

Posted by 마루.

댓글을 달아 주세요